프로게이머 임홍규가 지난 4일 미국 LA에서 열린 ‘조택컵 마스터즈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결승전에서 경기 도중 발로 컨트롤 하는 일명 ‘발컨’을 선보인 가운데 상대 선수였던 중국의 류오시안이 “쓰레기 같은 선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임홍규는 이날 류오시안과의 경기에서 1세트에서 시작하자마자 본인의 드론 한기를 제거하기도 했고, 2세트에서는 경기 도중에 발가락으로 키보드를 조작하는 컨트롤을 선보였다. 3세트에서는 양손을 교차시키기도 하고, 의자 뒤로 드러눕는 등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3대 0으로 완승을 거뒀다.

임홍규의 퍼포먼스를 본 해설자는 “전 세계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상황 중에 가장 놀라운 상황이다. 임 프로게이머는 발만 써서 상대방을 박살 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영상보기


경기가 끝난 뒤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임홍규의 퍼포먼스에 대한 찬반 논쟁이 일었다. “상대방 선수를 무시하는 행동”이라는 반응과 “팬을 위한 경기 쇼맨십에 불과하다”라는 의견이 엇갈렸다.

상대 선수였던 류오시안도 경기직후 SNS에 “게임 상에서 농락당했다면 웃고 넘겼겠지만 임홍규는 게임 밖에서 광대처럼 행동했고, 쓰레기 같은 선수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택’ 대회측은 경기 다음날인 지난 5일 “프로게이머 Larva(임홍규)가 경기에서 한 것은 매우 무례한 일이다. 이 사고와 관련된 모든 팬과 미디어에 사과한다”면서 임홍규를 제명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대해 임홍규는 이날 아프리카TV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행동은 게임 현장 관계자에게 허락을 맡은 퍼포먼스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플레이가 문제가 됐다면 제지하면 되지만 방송은 오히려 장면을 클로즈업(확대) 했다”면서 “류오시안 선수에게 직접 사과하려고 했지만 그가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