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방송인 김어준씨는 7일 “아직도 댓글 부대가 운영되고 있다”며 댓글 부대가 특정 문구를 복사해 붙여 넣는 과정에서 ‘옵션열기’라는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옵션열기 열사님들, 너희들이 한 짓은 이미 캡처해뒀다. 인터넷 쌩초보님들, 너희들은 숨을 곳이 없다”고 으름장을 놨다.

김어준씨는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반신반의하는 분들 많은데 거의 증거라고 하는 것을 가져왔다“며 “지금 포털 사이트에 가서 한글로 ‘옵션열기’ 네 글자를 검색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실시간 검색’을 눌러라.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이건 다 댓글 부대가 쓴 댓글이다”며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열기’라고 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단어를 가져다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포털 사이트 및 SNS에 달린 ‘옵션열기’ 댓글을 보면 댓글 내용과 상관없는 문구 ‘옵션열기’가 글 앞에 붙어 있다. 댓글 유포 목적으로 글을 복사해 붙여 넣는 과정에서 이 문구를 실수로 넣었다는 추측이 나온다. 단순하게 붙여 넣고 지우지도 않았다는 점에서 SNS 활용에 미숙한 이들이라는 주장도 있다.

다른 사람의 댓글을 복사한 듯한 글도 있었다. 그리고 그 글에도 역시 ‘옵션열기’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다. 답글 수, 공감수, 댓글 운영 기준 안내 등 본 글과는 관계없는 내용까지 복사해온 이 댓글은 현 정부의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었다.


‘옵션열기’가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하자 정청래 전 의원은 SNS에 “옵션열기 열사님들께 명령한다”며 “너희들은 완전 포위됐다. 은신처도 알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얼른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그게 살길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