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 오진으로 13년간 병상에 누워 있던 지수(20)씨는 제대로 된 약을 먹은 지 이틀 만에 병상에서 일어나 두 발로 걸었다. 2년 동안의 법정 공방 끝에 법원은 오진을 내린 병원에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지만, 사과를 바랐던 지수씨 가족은 아직 전화 한 통도 받지 못했다.

아버지 서모씨는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말을 알고 난 뒤 병원에 ‘사과를 하면 모든 건 없던 일로 하겠다’고 했더니 그때부터 연락이 안 됐다”고 밝혔다. “2012년 전까지 13년간 줄곧 같은 병원에 다녔다”며 “주의 깊게 희귀질환이 아닌가를 의심해 볼 법한 상황이었는데 이에 대해 아직도 사과하지 않았다”고 답답해했다.

서씨는 악몽 같았던 13년간의 이야기도 털어놨다. 그는 “(딸이 3살 때) 동네에서 까치발을 하며 절뚝거려서 병원에 가게 됐는데 그땐 이상이 없다고 했다”며 “그러다가 6살 때 학예회를 하는데 갑자기 옆으로 넘어져 못 걷게 됐다”고 회상했다.

지수씨는 이후 찾은 병원에서 ‘경직성 뇌성마비’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서씨는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그는 “당시 딸이 아침에는 잠시 걸었다. 아침에는 잠시 걷고 저녁부터는 못 걷는 증상이었다”며 “진단이 조금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중국 병원에도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부터 물리치료도 계속하고, 10년 동안 한 4~5억원 정도 들었다”며 “그럼에도 맞는 치료약이 아니었기 때문에 병세는 계속 악화됐다”고 토로했다.

사진=SBS 화면 캡처

서씨는 딸이 처음 두 발로 걷던 날을 떠올리며 “기적 같았다”고 표현했다. 2012년 물리치료사 윤명옥씨는 지수씨의 움직임이 뇌성마비 환자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끼고 가족들에게 MRI 진단을 받아보길 권유했다. MRI 사진을 판독한 병원은 지수씨의 병이 뇌성마비가 아닌 ‘세가와 병’이라고 진단하고 치료제를 처방했다.

서씨는 “약을 먹고 한 이틀 정도 되더니 딸이 ‘아빠, 나 목 들어’ 하면서 목을 들었다”며 “그리고 3, 4일 지나더니 딸이 ‘아빠, 나 걸어요’ 하면서 뚜벅뚜벅 걸어 나오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처음에는 눈물도 나고, 또 못 걷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에 막막했다”며 “아이도 다시 못 걷는 꿈을 꾸고 그랬다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씨는 대학에서 산업복지학과를 전공하는 딸의 근황을 전했다. “자기도 이 계통에 있는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다고 하더라”며 “(오늘 인터뷰도) 딸처럼 오진으로 인해 13년, 15년 보내는 아이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서 세상에 알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