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자유아시아방송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시험발사할 때 발사대 주변에 있던 군인이 화염에 휩싸여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7일 북한 양강도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11월 30일 조선중앙TV에 방영된 화성-15형 발사 순간 발사대 가까이 있던 한 군인이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담겨있었다”며 “인민위원회 회의실에서 발사 장면을 시청하던 간부들이 크게 놀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오후 3시10분(한국시간 오후 3시40분) 발사 영상을 처음 내보냈을 때는 군인의 모습이 포함됐지만 다음 방송 때는 이 장면이 삭제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관련 중대방송은 30분마다 재방송을 한다”며 “화성-15형 발사 영상은 첫 방송이 나간 뒤 4시간 뒤인 저녁 7시에 재방됐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화성-15형 발사 장면에서 근처에 있던 한 군인이 화염을 피하기 위해 급히 몸을 돌리는 모습이 분명히 있었다”며 “두번째 보도될 때부터 해당 영상이 알아볼 수 없게 잘려 있었다”고 RFA에 말했다. 그러면서 “발사 장면을 당일이 아니라 하루 지난 30일에 방송한 것도 사고 때문으로 짐작하고 있다”며 “화면 편집을 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주변에 더 많은 군인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