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7일 오후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대체로 맑고 그 밖의 지방은 구름 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내일(8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차가운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6도, 낮 최고기온 0도로 오늘보다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제주도, 중부 서해안에는 한때 눈이 올 가능성이 있다. 강원도 동해안과 경북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고 낮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와 독도 8~15㎝, 제주도 산지 2~7㎝, 전라서해안 및 서해5도 1~5㎝, 전라 내륙 및 중부 서해안 1㎝ 내외다.

일부 강원 내륙과 충북 지역에는 한파특보가 발표(23시 발효)된 가운데, 오늘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여 기온이 큰 폭으로 떨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내일 아침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은 -10도 내외로 떨어지고 강풍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소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