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사장 황효진)는 11월 조직개편을 완료함에 따라 사업수행 능력을 강화하고,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경력직원을 포함한 신입직원 23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7일 밝혔다.

경력직 채용 분야는 부동산금융과 문화재 전문 분야로 각 1명씩 2명을 채용한다.

신입직원 채용 분야는 사무 10명·기술(토목·건축·조경·환경) 9명·운영(사무보조) 2명으로 채용 인원은 21명이다.

이번 신입직원 채용은 전체 채용 인원(21명)의 52%(11명)를 지역인재로 채용할 계획이다.

공고일 기준 1년(2016년 12월 7일) 이전부터 최종시험일까지 계속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인천광역시로 되어 있어야 하며, 그 외 지원자는 전국 단위로 지원이 가능하다.

경력직원 채용 모집공고는 6일부터 시작됐다.

오는 1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지원서를 접수 받아 서류전형(12월 22일 발표 예정), 면접시험을 거쳐 1월 중 임용할 예정이다.

신입직원 채용의 경우 12월 6일부터 모집 공고해 12월 18일부터 12월 27일까지 지원서를 접수 받아 필기시험(’18.1.6 예정), 인성검사 및 면접시험을 거쳐 2월 중 임용할 예정이다.

2017년도 하반기 채용은 NCS(직무능력표준)에 기반한 직업기초능력 평가와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두 차례의 면접을 거쳐 公社의 미래 사업을 책임지고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를 확보할 계획이다.

입사지원은 채용 홈페이지(http://idtc.scout.co.kr)를 통해 진행된다.

공사 홈페이지(http://idtc.co.kr)에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 향후 公社는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인천시와 협의를 거쳐 지속적인 신규직원 채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 한편, 公社는 지난 2017년도 상반기 신입직원 14명 채용에 1,134명이 지원해 평균 8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