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롱패딩'에 이어 '평창 스니커즈'가 뛰어난 가성비로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롯데백화점이 지난 1일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있는 평창 스니커즈는 평창 동계 올림픽 기획 상품이라는 희소성과 저렴한 가격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평창 스니커즈 초기 준비 수량 5만 켤레가 완판됐다고 7일 밝혔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양질의 상품을 합리적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됐고, 1켤레에 5만원으로 같은 소재의 다른 제품보다 50~70% 저렴하다. 사이즈는 220㎜부터 280㎜까지 10㎜단위로 출시할 계획이다. 신발 뒤축에는 평창 롱패딩과 같이 평창올림픽 슬로건 ‘Passion. Connected’를 새겨 넣었다.


정동혁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 ‘평창 롱패딩’ ‘평창 스니커즈’ 등 가성비가 좋은 상품들을 기획했다”며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기여할 수 있는 상품이 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괄 라이선스 사업권자로 평창 롱패딩, 평창 스니커즈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장갑을 한국의 ‘손가락 하트’와 접목한 ‘손가락 하트 장갑’은 출시 한 달 만에 1만개가 판매됐고, 20여종이 넘는 마스코트 인형과 스노볼, 마그넷 등도 외국인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밖에 800여 품목의 관련 상품을 전국 30여개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스토어’에서 선보이고 있다.

'평창 스니커즈'는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스토어 사이트에서 사전 예약 신청을 할 수 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