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뉴시스

13일 오후 9시부터 밤하늘에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쏟아진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3일 늦은 밤부터 14일 새벽 4시까지 유성우가 피크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볼 수 있는 시간은 13일 오후 9시부터 14일 새벽까지다. 한 시간에 최대 60개의 별똥별이 밤하늘을 가를 것으로 기대된다.

유성우는 다수의 유성이 비처럼 보이는 현상이다. 혜성이나 소행성 등의 천체가 타원 궤도를 그리며 지구의 안쪽 궤도로 진입할 때 천체들이 지나간 자리에는 천체에서 유출된 찌꺼기가 남는다. 매년 주기적으로 지구가 태양 주위를 공전하다가 천체가 지나간 자리를 통과하게 되면 이 찌꺼기가 지구의 중력에 이끌려 대기권으로 떨어지게 되고, 이것들이 유성우가 되어 우리에게 보인다. 유성우의 이름은 유성우가 시작되는 천구상의 점인 복사점이 위치하는 영역의 별자리 이름을 따서 명명된다.

오늘 관측되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소행성 ‘3200 파에톤(Phaethon)’이 남긴 잔해가 지구 대기권에 빨려 들어오면서 불에 타면서 발생한다. 이 소행성은 1983년 발견된 이후 올해 12월 중순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