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생술집 박나래, 박보검이 “나래 누나”부른 이유는?


인생술집에 출연한 박나래가 배우 박보검이 ‘나래바’에 놀러 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박나래는 자신의 집에서 무료로 운영하는 ‘나래바’에 대한 일화들을 털어놨다. 유라는 나래바가 연예인들의 핫플레이스로 소문났다며 치켜세웠다. 박나래는 ‘말은 그렇게 났는데 막상 오시는 분은 그렇게 없다’며 박보검과의 일화를 꺼냈다.

박나래는 “방송에 나갈 때마다 ‘박보검씨가 나래바에 놀러 왔으면 좋겠다’고 얘기해왔는데 백상예술제에서 그를 만났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당시 사람들 사이에 둘러싸인 박보검 옆을 조용히 지나가려하는데 박보검이 먼저 ‘나래 누나’라며 자신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박보검은 “나래 누나, 저 나래바 놀러 갈게요. 초대해주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박나래는 “깜짝 놀라 ‘정말 오실 거예요?’라고 묻자 ‘부르면 당연히 가야죠’라고 웃으면서 갔다”고 전했다. 곧이어 “연락처도 안 주고!”라는 말을 덧붙여 출연진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박나래는 어떻게 하면 박보검을 초대할 수 있는지 회사에 공문을 보낼까 생각 중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민다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