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방중 행사 도중 수행한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에게 집단폭행 당한 사건을 언급하며 외교부 장관과 주중대사 경질을 요구했다.

안 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외교가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라며 “외교적 자존을 세우지 못해 얼굴을 못 드는 건 둘째치고 정상회담 취재 기자단이 얻어맞도록 하는 정부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한다는 거냐”고 비판했다. 이어 “기자들이 맞은 게 아니라 국민의 자존심이 짓밟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폭행 사건 당시 정부의 적절한 현장 대응이 없었다며 꼬집기도 했다. “때린 사람이 중국 공안이 고용한 사설 경호원들이라고 설명한 게 전부 아닌가”라며 “맞은 사람들 시설 좋은 병원에 가서 치료하게 해줬다는 거 홍보하면서 덮자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이번 사건을 향후 외교일정을 중단해야 할 사안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취재진 얼굴에 난 멍보다 국민 자존심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다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정리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의 경질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갈기갈기 찢어진 우리 자존심을 한 조각이라도 찾아서 돌아오라”며 “(문 대통령은) 한국에 돌아옴과 동시에 외교장관과 주중대사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의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베이징=청와대사진기자단


앞서 14일 오전 베이징 내셔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 대통령을 수행 취재 중인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보안요원들에 의해 출입을 제지당했다.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고 보안요원 10여명은 한국 사진기자들을 집단 폭행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