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사진 = 뉴시스

남녀 주연 배우의 ‘20살 나이 차’ 논란으로 입방아에 올랐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여주인공 김태리가 배우 이병헌과 호흡을 맞추게 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김태리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병헌과의 로맨스 연기에 대해 “우려에 대해서는 신경을 쓴다. 그렇지만 (나이 차이는)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주어진 한도에서 최선을 다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병헌과)연기 경력의 차이도 어마무시하니까, 최선을 다해야 할 거 같다. 이병헌 선배님과 아직 촬영을 못 했다. 대본 리딩 때 뵀다. 조금 무뚝뚝하시더라”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김태리는 내년 tvN에서 방영 예정인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연기한다. 남자 주인공에 이병헌이 캐스팅된 상태에서 김태리가 여주인공으로 낙점되자 네티즌들은 이병헌(47)과 김태리(27)의 나이 차이를 지적하며 반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병헌의 사생활 문제에 더해 어린 여성과 나이 든 남성이 펼치는 ‘로맨스’가 미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우려를 표했다.

공유(38)와 김고은(27)이 주연을 맡았던 tvN 드라마 ‘도깨비(2017년 종영)’, 이선균(42)과 아이유(본명 이지은·24)가 출연을 확정한 tvN ‘나의 아저씨(2018년 방영 예정)’도 비슷한 이유로 일부 누리꾼의 반감을 샀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