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많아진 눈과 비로 인해 집 밖으로 나가보면 빙판길이 많은 것을 볼 수 있다. 빙판길이 많아지면서 낙상사고로의 위험이 높아질 수 밖에 없는 것을 볼 수 있는데, 평소 잘 다니던 길이지만 얼어 있어 미끄러지면서 넘어지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젊은 층의 사람들은 대부분 큰 부상 없이 가볍게 일어나지만 노년층의 경우에는 다르다. 운동량부족으로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낮은 기온 때문에 몸이 움츠러들어 유난히 낙상사고를 많이 당하기 때문이다.

노년층에서 더욱 더 주의를 해야 하는 낙상사고 중 일어날 수 있는 질환은 고관절 골절이다.

고관절은 사람의 몸에서 가장 길고 허벅지와 골반을 이어주는 부위이다. 체중을 지탱하는 것은 물론 걷는 것과 달리는 운동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하지의 주요 3대관절 중 하나이다.

인천하이병원 안태수 과장은 “특히 노년층일 수록 근력이 약하고 골밀도가 낮아 작은 외부의 충격에도 큰 부상을 당하기 쉽고 낙상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은 심각한 통증은 물론 합병증, 후유증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만약 낙상으로 인해 엉덩이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나, 통증으로 인해 거동이 불편한 경우에는 고관절 골절이 의심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는 것이 적합하다. 그 이유는 고관절이 골절되면 극심한 통증과 함께 보행에 문제가 생기게 되고, 거의 누워서 지내게 되는데, 병상 생활이 길어지면 욕창이나 장기 손상과 같은 합병증의 발병 가능성이 매우 높아져 심각한 후유증은 물론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노인들의 고관절은 골절되면 잘 붙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되도록 조기에 진단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관절이 완전히 골절되어 자연 치유가 어려울 경우 손상된 고관절을 제거하고 인공 고관절로 대체하는 인공 고관절 수술을 받아야 한다. 고관절 인공관절 수술은 비교적 어려운 수술이나, 최근엔 의료기술과 인공관절 재질의 발달로 예후가 좋은 편이다. 수술 후에 적절한 재활치료 후 대부분의 일상 생활이 가능하다.

안 과장의 말에 따르면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뼈가 골절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평소 골밀도 검사와 식습관 개선과 적절한 약물 처방을 받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고,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근력 약화 방지를 위한 운동과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사전에 낙상 사고가 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노인들은 가상으로 인한 부상을 입는 즉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전해왔다.

낙상을 예방하기 위하는 방법으로 눈,비가 온 다음에는 가급적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부득이한 경우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니기 보다는 장갑을 착용하고, 동작에 지장을 줄 정도로 두꺼운 옷을 껴입는 것 보다는 보온성이 높은 가벼운 소재의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