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자는 추락이나 미끄러짐, 충돌 등 일상 생활사고 위험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로 스마트폰을 통해 게임이나 음악감상, 도박, TV 시청하다 사고를 당했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공동연구팀은 2016년 8~9월 대학생 60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과 추락·미끄러짐, 부딪힘·충돌, 지하철 출입문 끼임, 절단·찔림, 화상·감전 등 각종 안전사고 경험을 분석했다. 또 스마트폰 사용자 중독과 사고 위험이 사용하는 콘텐츠별로 차이가 있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608명 가운데 스마트폰 중독은 전체의 36.5%(222명)가 해당됐다. 스마트폰 중독 그룹은 정상 대조군에 비해 일상생활 중 사고 경험이 1.9배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추락·미끄러짐 2.08배, 부딪힘·충돌 1.83배 높게 나타났다. 또 사고 경험자와 스마트폰 중독군 모두 주로 오락(게임, 음악감상, 웹툰, 도박, TV시청, 영화감상) 목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 비율이 각각 38.7%, 36.4%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제어 불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주의 집중이 현저히 떨어진 보행자를 ‘좀비’에 빗대 ‘스몸비(smombie)’라고 부르기도 한다. 보행 중 통화, 문자 전송, 음악 감상은 집중력을 분산시켜 사고 발생 위험을 높인다. 스마트폰 중독자는 다른 일상 행동 수행 중에 스마트폰을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사고 위험이 더욱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민경복 교수는 “스마트폰 중독자는 무의식적으로 스마트폰에 몰입해 시각적 청각적 신체적 인지적으로 주의가 분산되며 위험 환경과 잠재젹 사고 가능성을 인지할 수 없어 사고 노출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또 “게임, 음악감상, TV 및 영화감상 등 오락 관련 콘텐츠 소비는 4가지 주의 분산을 동시에 일으키며 지속적 몰입을 요구하기 때문에 사고 위험이 더 높다”고 진단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법적인 조치가 이미 실시되고 있다. 또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시에서는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행동중독’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