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유와 정유미의 결혼설이 불거지자 같은 소속사 배우 공효진이 유쾌한 댓글을 남겼다.

공유와 정유미가 소속돼있는 매니지먼트 ‘숲’ 대표는 9일 인스타그램에 ‘공유와 정유미가 결혼한다. 호텔 예식장을 예약했다’는 내용의 인터넷 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곧 얼굴 한번 보십시다”라고 적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네티즌들의 눈길을 끈 것은 이 게시물에 댓글을 단 유명인사였다. 바로 소속사 동료인 공효진이다. 공효진은 “참 미칠노릇이다”라며 “왜 나랑은 절대 (스캔들이) 안나는 걸까? 그게 더 싫어”라고 적었다. 이어 “우린 맨날 꽁남매야?”라며 장난스러운 불만을 토로했다.

같은 성씨 때문에 ‘공남매’로 불리는 공효진과 공유는 2005년 SBS드라마 ‘건빵선생과 별사탕’이라는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다. 최근 2년 연속 SSG닷컴 전문 모델로 나란히 캐스팅되기도 했다.


한편 숲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SNS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공유 정유미 배우 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 시간 이후로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