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본 우주비행사 가니이 노리시게(金井宣茂) 트위터 캡쳐

우주에서 생활하면서 자신의 키가 9㎝ 가까이 자랐다고 주장한 일본 우주비행사 가니이 노리시게(金井宣茂·42)가 10일 계측에 문제가 있었다며 실제 키는 2㎝ 정도 자랐다고 밝혔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10일 지난해 12월 19일부터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활동하고 있는 가니이가 약 3주일 동안의 우주 체류로 자신의 키가 9㎝ 가까이 자랐다고 밝혔다가, 곧바로 2㎝로 정정했다고 보도했다.

가나이는 9일 트위터를 통해 약 3주일 동안의 우주 체류로 자신의 키가 9㎝ 가까이 자랐다면서 키가 너무 빨리 커져 지구로 돌아갈 때 소유즈 로켓에 탈 수 없을까 걱정이라고 밝혀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12월19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새로 도착한 미국의 스콧 트링글, 러시아의 안톤 시카플레로프, 일본의 가나이 노리시게(金井宣茂, 앞줄 왼쪽부터)가 기존 IIS에 체류하고 있던 알렉산더 미수르킨 선장(러시아), 마크 반더 헤이(미국), 조 아카바(미국)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그는 그러나 다른 동료 우주인이 "키가 9㎝나 자랐다고?"라며 의문을 제기해 다시 계측한 결과 실제로는 2㎝ 키가 자랐다고 정정한 뒤 "계측 잘못으로 터무니 없는 가짜 뉴스를 전해 매우 죄송하다"고 전했다.

가나이는 키가 큰 이유에 대해 "무중력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척추 뼈의 틈새가 열려 자란 것으로 여겨진다"며 "사람에 따라선 엉덩이나 허리에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