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3 졸업반 여학생 마구때려 성매수남에게 보낸 인면수심 10대 소녀 2명과 20대 애인 등 4명 모두 구속


고3 졸업반 여학생을 마구 때려 성매수남에게 보낸 10대 여성 후배 2명과 20대 애인 2명이 모두 구속됐다. 누리꾼들은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성매수남에게 고3여학생을 보낸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남동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공동감금·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A씨(20·무직) 등 20대 2명과 B양(14) 등 10대 소녀 2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순형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A씨 등 4명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미성년자 2명을 포함 4명 모두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 등 4명은 이달 4일 오전 5시39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편의점 앞길에서 예전부터 알고 지낸 모 여고 3학년생 C양(18·경기 김포시)을 차량에 태운 뒤 인근 빌라로 데리고 가 20시간가량 감금한 채 6시간 동안 집단 폭행한 혐의다.

이들은 C양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10대 소녀들은 경찰에서 “성매매는 강요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