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통합을 추진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를 향해 “안철수는 아이 같고, 유승민은 고집이 세다”고 지적했다.

11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박 의원과 나 의원이 동반 출연했다.

김어준이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에 대해 “바람직하냐, 성공하겠냐, 최대 수혜자와 피해자는 누구일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박영선 의원은 “너무 성급하다고 생각한다”며 “성공하기가 그렇게 쉬워 보이지 않는다. 통합이라는 건 서로 양보해야 하는데 서로 양보 안 하려고 한다. 그래서 성공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수혜자는 안철수, 유승민일 것이다”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른 선택지가 없지 않았는가. 그러니까 국민의당 통합파와 바른정당. 사실상 바른정당의 많은 의원들이 이미 탈당했고, 의원과 남 지사 탈당했고, 또 추가 탈당이 예고돼 있다. 통합에 성공하더라도 그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두 분이 다 절박하기 때문에 양보하고 통합은 하지 않을까. (그러나) 실질적인 성과가 별로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를 한 줄로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박 의원은 “안 대표는 답답하고, 유 대표는 너무 고집이 세다”고 말했다. 이어 나 의원은 “안 대표는 아직 아이 같다. 유 대표는 너무 원칙적이다”고 평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