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며 결혼 생활을 비관하던 40대 여성이 23개월 된 자신의 아들을 살해했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A(42)씨가 10일 아산시 자택에서 자고 있는 23개월 된 아들의 입과 코를 손으로 막아 숨지게 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실패하고 112에 자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남편의 외도 때문에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숨진 영아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