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보조기기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무릎관절을 가진 1자유도 능동형 동력의족’으로 제품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전기공학과 (왼쪽부터) 오윤성, 조봉언, 이창현 학생. 인하대 제공

인하대는 전기공학과 대학원생들이 9회 보조기기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무릎관절을 가진 1자유도 능동형 동력의족’으로 제품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박사과정에 있는 조봉언(28) 학생과 석사과정에 있는 이창현(27), 오윤성(28) 학생팀이 개발한 제품은 무릎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형태로 무릎 윗 부분을 절단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이 제품은 DC모터와 방향을 바꾸는 역할을 하는 볼 스크루를 이용해 의족이 무릎 관절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했다.




의족에 장착된 센서와 일정 기능을 수행하는 컴퓨터는 걸을 때 무릎에서 나타나는 특징에 따라 이를 착용한 사람의 보행 단계를 결정한다. 이는 다섯 단계로 나뉘며 각 단계의 특징을 모사하도록 모터를 제어한다. 또 의족에 가하는 힘의 정도에 따라 동작하도록 해 환경이나 걸음 속도가 변해도 무리 없이 걸을 수 있다.




조봉언 박사 과정생은 “현재 개발한 제품을 확장해 무릎과 발목을 모두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능동의족은 개발할 계획이다”며 “키가 작은 환자도 착용하는데 무리가 없도록 구조를 개선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 재활공학센터가 주최·주관하고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는 국내 최초 장애인 보조기기 분야 공모전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