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가 수상소감 중에 종현을 언급해 많은 이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수상 소감이 이어지는 중 관람석에서 아이돌 가수를 응원하는 함성이 터져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유는 10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 32회 2018 골든디스크’에서 음원 부문 대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아이유는 꽤 긴 수상소감을 했다.

특히 최근 사망한 샤이니의 종현의 언급해 큰 관심을 모았다. 아이유는 “사실 아직 조금 많이 슬프다. 사람으로서, 친구로서, 뮤지션으로서 너무 소중했던 한 분을 먼저 먼 곳에 보내드렸다”면서 종현을 언급했다.

이어 “왜 그분이 그렇게 힘들고 괴로웠는지 그 이유를 알 것 같고, 저도 전혀 모르는 감정은 아닌 것 같아서 아직까지도 많이 슬프고 미안한 마음이 든다”면서 “저 뿐만 아니라 아직 많은 분이 슬프실 것 같다. 우리 다 너무 바쁘고 그 슬픈 감정을 충분히 느끼고 보내주지 못해 더 안타깝고 슬프다”라고 했다. 아이유는 “아티스트 모두 누군가를 위로하는 일을 하지만, 사람으로서 스스로 먼저 돌보고 다독이길 바란다. 내색하지 않으려 하다가 오히려 병들고 아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도, 내일도 바쁘시겠지만 수상하신 모든 분들 오늘 하루만큼은 즐겁게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유가 이런 수상 소감을 할 때 카메라가 이를 경청하는 다른 아이돌 가수를 비추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일부 팬들은 자신의 응원하는 가수가 화면에 나오자 격렬하게 소리를 질렀다. 커뮤니티에는 상황 판단을 하지 않고 무작정 소리를 지른 일부 팬들과 이런 상황을 만든 제작진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