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임신 초기에 해열진통제 타이레놀(성분명: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면 태어난 여아의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샤나 스원 환경·공중보건 교수 연구팀이 스웨덴 임신 여성 754명과 출산한 자녀를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에게 임신 8~13주에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여부를 묻고 소변검사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조사대상 중 59%가 임신 이후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했다. 출산한 아이가 생후 30개월이 됐을 때 언어발달 검사를 시행한 결과 전체적으로 여아는 약 4%, 남아는 13%가 언어발달 지체로 밝혀졌다. 구사하는 단어가 50개 미만인 경우 언어발달 지연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엄마가 아세트아미노펜을 얼마만큼 복용했느냐에 따라 여아의 경우 언어발달 지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첫 3개월 동안 아세트아미노펜을 6정 이상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여아는 아세트아미노펜을 전혀 복용하지 않은 여성의 여아보다 언어발달 지체 발생률이 약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세트아미노펜이 태아의 뇌 발달에 중요한 호르몬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남아의 경우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복용과 언어발달 지체 사이에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10월에는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를 장기 복용하면 태어난 아이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겪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