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은 뇌혈관 중재적 치료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최인섭(사진) 미국 터프츠대학 방사선과 교수를 신임 뇌혈관센터장으로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최 센터장은 뇌신경계 영상의학, 뇌혈관 중재술 분야에 있어 세계 최고 권위자로 꼽힌다. 경기중·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최 센터장은 미국으로 건너가 뮤욕 마운트 사이나이 병원과 뉴욕대병원에서 신경방사선과 임상연구과정을 잇달아 밟았다.

최 센터장은 1981년 새롭게 개발되기 시작한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분야의 발전을 위해 그동안 뉴욕대병원 교수진과 계속 협업하며 많은 논문을 발표했다.

1992년에는 세계 최고의 종합병원인 미국 매사추세츠 제너럴 호스피털의 초청을 받아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과장 겸 하버드의과대학 방사선과 부교수로 재임했다. 1996년 말에는 보스턴에 위치한 터프츠(Tufts)의과대학의 부속병원 중 하나인 라헤이(Lahey)클리닉 메디컬센터에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진료과를 개설하고, 지금까지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책임자로 재직해왔다. 최 센터장은 터프츠의대 방사선과 교수도 겸임 중이다.

뿐만 아니라 교육 및 학술 활동 또한 활발히 펼쳐왔다. 세계신경방사선학회 창립 주축 멤버로 학회를 이끌어왔으며, 한국 학회의 발전을 위해 2001년 정기 학회를 한국으로 유치, 학회장으로서 학회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세계 각지에서의 초청 강연을 통해 후학 양성에 힘써왔으며, 우리나라 최초로 ‘신경방사선과학’ 분야를 개척, 국내 ‘중재적 신경방사선과’ 분야 발전에 기여했다. 현재 수많은 제자들이 한국 의료의 주춧돌이 되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최 센터장은 “환자를 위한, 환자 위주의 치료를 시행할 것”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임상 및 연구활동과 세종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오랜 노하우를 접목하고 이에 의료진 간의 협진을 더해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뇌혈관센터를 세계적인 센터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센터장은 이달 말부터 국내 뇌혈관질환자들을 대상으로 본격 진료에 나설 예정이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