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지난 7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는 주광덕 의원.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0일 가상화폐 규제 방침을 발표하며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과거 제기했던 박 장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다시한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7월 자유한국당 측은 박 장관의 어머니가 서울 잠실동과 서초동 보금자리 주택, 경기도 과천 등지에 수시로 주소를 옮겼던 정황을 근거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 했었다.

당시 주 의원이 공개했던 등기부등본 자료에 따르면, 박 장관의 모친 최모(87) 씨는 2011년 12월 우면동 LH 서초 5단지 아파트를 2억 450만원에 분양받았다가 2016년 5월 6억 4000만원에 팔아 4년 5개월 만에 4억 4000만 원을 남겼다.

최 씨의 주민등록초본을 보면 1980년 잠실동 주공아파트 A동, 1981년 잠실동 주공아파트 B동, 1982년 신천동 진주아파트 C동으로 전입기록이 바뀌었다. 또 1984년 과천면 관문리 주공아파트, 1987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A동, 1993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B동, 1994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C동 등으로 전입한 기록이 있다.

주 의원은 “1980∼1982년에는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잠실과 신천의 부동산 개발 특수가 있었던 때였고 1983년 즈음에는 정부 과천청사 입주로 인근 지역에 부동산 특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 의원은 “모친의 부동산 투기·아들의 전과 특혜 의혹 등을 소명하기 위한 자료를 요구했지만, 박 후보자 측에서는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인사청문회 법을 어긴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당시 법무부는 이 같은 의혹에 설명자료를 내고 “후보자는 어떤 경위로도 부동산 투기를 한 사실이 전혀 없고, 후보자의 모친 또한 실제 거주 목적 없이 부동산을 매매했던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방안을 발표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재조명됨에 따라 네티즌들은 “코인은 반대 하는데 부동산은 투기하냐” “주식이나 코인이나 부동산이나 결국 같은 투기 아니냐” “땅 투기로 돈 벌었으면서 가상화폐를 도박 취급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태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