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돌연 증인 철회·검찰 측 증거에 동의
국선변호인과 상의 없이 결정
더 이상의 증인 신문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듯


박근혜 전 대통령이 11일 자신이 신청했던 증인을 돌연 철회하고 검찰 측 증거에 동의한다는 뜻을 재판부에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국선변호인들과 아무런 사전 상의 없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이날 “박근혜 피고인이 기존 의견을 바꿔 일부 증거를 증거로 삼는 데 동의한다는 의견서를 직접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기존 사선변호인단이 신청했던 증인 6명을 철회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입장을 바꿔 대기업 총수들의 검찰 진술조서와 피의자 신문조서를 증거로 채택하는 데 동의했다. 유영하 변호사가 변론을 맡을 당시 동의하지 않아 검찰은 대기업 총수들을 법정으로 불러 증인신문을 할 계획이었다. 검찰 측 이견이 없다면 최태원 SK 회장, 구본무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에 대한 증인신문은 진행하지 않게 된다. 유 변호사가 신청한 증인 6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박 전 대통령이 일부 증인 신청을 철회하고 증거에 동의한 만큼 심리는 속도를 내게 됐다.

박 전 대통령은 더 이상의 증인신문이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해 10월 16일 법정에서 “재판부에 대한 믿음을 모두 버렸다”고 선언한 이래 재판을 거부해왔다. 국선변호인이 수차례 접견신청을 했지만 한 차례도 만나주지 않았다.

국선변호인들은 박 전 대통령이 증거 관련 서류를 낸 사실도 이날 법정에서 알게 됐다. 강철구 변호사는 재판이 끝난 뒤 ‘제출 사실을 언제 알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재판 중에 알았다”고 답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