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폐쇄 방안을 마련한다는 소식에 인터넷이 들썩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반대 청원이 잇따랐으며 일부 네티즌은 법무부 장관 해임안을 건의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오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커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반대하는 청원이 이어졌다. 접속자가 몰리면서 한 때 접속이 불가한 상황까지 이르렀다. 반대의 뜻을 밝힌 네티즌은 거래소를 폐지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가상화폐 가치와 투자를 투기로 몰아가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 “가상화폐가 투기면 부동산과 주식은 뭐냐?” “4차 산업을 포기하겠다는 뜻이냐” “공산국가도 아니고 부작용을 막을 대책을 마련해야지 폐쇄라니, 말이 되냐” 등의 반응의 이어졌다.

일각에선 “무책임한 발언으로 시장에 혼란을 초래한 한 법무부 장관을 해임시켜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인 이들도 있었다. 반대로 “국가 입장에서 가상화폐 투기가 광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버블이 터졌을 때 실물 경제가 입을 피해를 막이 위해서 폐쇄해야 한다”는 지지 의견도 있었다.

이처럼 종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으로 인터넷일 들썩이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섰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로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윤 수석은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날 것”이라고 부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