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배우 우현과 안내상을 언급하며 빛바랜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연세대 동문인 두 사라은 6월 항쟁의 선두에 섰던 인물이다. 배우 안내상도 함께 같은 학교 출신으로 학생운동을 함께 했다.

11일 방송된 JTBC ‘썰전’은 1987년 남영동에서 고문을 받다 숨진 서울대생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를 맞아 당시 6월 항쟁에 선두에 섰던 우 의원을 초대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는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현장에 있던 우상호 의원과 배우 우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다.



당시 이들은 경찰이 쏜 최루탄을 머리에 맞아 숨진 연세대학교 학생 고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 때 영정을 지켰다. 사진을 본 우 의원은 “우현씨는 머리를 삭발한 했다. 내가 직접 삭발을 해줬다”이라며 “1987년 4월13일 전두환 대통령이 호헌조치를 발표했을 때 연세대 학생들이 항의하는 의미로 머리를 깎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현씨를 워낙 오래 만나 못생긴 줄 몰랐다”며 “무한도전 못친소 특집 나와서 1위를 해 놀랐다”고 부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안내상도 학생운동을 열심히 했는데 사진엔 왜 없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집회는 총학생회 집행부가 주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시민 작가는 “내가 알기론 지하에서 더 과격한 활동을 했다”며 “안내상씨가 구속될 때 죄명이 총포, 도검, 화약류 단속법 위반 아니었냐”고 반문했다. 얘기를 듣던 우 의원은 “사실 안내상씨는 미국을 못 간다. 내가 볼 땐 아마 미국 블랙리스트에 들어가 있을 거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