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끈했다. 다스가 누구거냐는 질문을 받았기 때문이다.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장 의원과 더불어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 의원은 “다스는 경주의 일개 기업에 불과하다. 평범하게 수사하고 법과 절차에 따라 지방검찰정에서 조용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의원은 “최소한 MB가 대부쯤은 되지 않냐. MB가 일감 몰아주기 해서 이만큼 큰 거다”라며 “MB의 그늘이 없었다면 지금의 다스는 없었을 것이며 그 배경이 무엇인가가 중요하다. 대한민국의 여러 가지 문제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반드시 짚거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장 의원은 “그럼 현대 삼성? SK? 그 그룹 안에 정치, 경제, 대한민국 정폐가 다 담겨 있다”며 “다스만 그런 게 아니다. 평범하게 가자”고 반박했고 이 의원은 “과장하지 말자”고 일갈했다.

박주민 의원은 “작은 사건이 아니다. 정호영 특검의 수상한 행적도 분명히 있다”며 “쿨하게 자유한국당이 조사하라고 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결론적으로 장 의원 생각에 다스는 누구 거냐”며 “장 의원도 다스가 누구 것인지 대답 못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에 장 의원은 발끈하며 “내가 어떻게 아냐? 내가 경찰이냐”며 “나보고 답하라고 하면 나도 모른다. 왜 나한테 다스에 대해 물어보냐”며 억울해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