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암호화폐 거래소 전광판에 종목별 가격이 나열되고 있다. 현재의 가격은 아니다. 뉴시스

신한은행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간 실명확인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12일 “암호화폐 거래소 간 실명확인과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시스템을 개발했지만, 투자 과잉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상황에서 이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가상계좌 발급은 거래소를 통한 암호화폐 거래의 첫 단계다. 거래소는 회원에게 시중은행의 가상계좌를 발급해 입금할 창구를 제공한다. 회원은 이 가상계좌에 입금한 돈을 거래소에 예치하고 투자할 암호화폐를 선택해 거래한다.

한시적으로 생성되는 1회용 가상계좌 발급 수요가 많은 편이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 거래소인 빗썸의 경우 신한은행을 통해서만 1회용 가상계좌가 발급됐지만, 지난달 28일 정부 특별대책으로 신규 계좌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소와 회원이 동일하게 선택한 은행 계좌로 입출금을 허용하는 방식이다. 거래자의 신원이 확인돼 암호화폐 거래로 인한 폐해를 줄일 수 있다. 신한은행은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창구로 사용될 가상계좌도 거래소에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