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측 사죄 요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의 일방적인 추가 조치(일본의 자발적 사과) 요구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이라며 “이를 지키는 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12·28 한·일 합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약속한 모든 것들을 성의 있게 실행하고 있다”며 “한국에도 (합의를) 실행하라고 계속해서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할 때 완전한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