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홧김에 도시가스 호스를 자른 관리소장이 짝사랑의 결말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2부(이동식 부장판사)는 가스유출과 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울산 소재 20층짜리 아파트 건물 관리소장 A(55)씨의 만행은 처음이 아니다. 자신이 관리하는 아파트에 거주하는 여성 B씨에게 호감을 품고 있던 A씨는 지난해 10월 중순에는 B씨 집 주방에서 식기를 깨기도 했다. B씨가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 같아 화가 난다는 이유였다.

행패는 점점 심해져 11월 17일 오후 비어 있는 아파트 8가구에 들어가 보일러와 연결돼 있던 도시가스 호스를 절단했다. 보일러실 창문이 닫힌 상태에서 가스가 누출되었고 작은 불씨만으로도 대형화재가 발생할 수 있을 정도로 아찔한 상황이었다.

A씨가 B씨에게 가스유출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알린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B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관들은 가스 밸브를 잠그고 창문을 열어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재판부는 “당시 상당한 양의 가스가 유출됐던 것, 자칫 스파크나 불꽃만으로도 큰 폭발·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던 것 등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정상이다”라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다행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 B씨와 원만히 합의한 점, 아파트 일부 주민이 피고인의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