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상의 찬송가 여행]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주 예수 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94장)


2018년 희망찬 새해가 밝아왔다. 크리스천들은 이번 새해엔 어떤 목표와 계획을 세워야 할까. 예수 그리스도가 함께 하신다는 믿음을 먼저 세우고 2018년을 시작하면 좋을듯하다. 그런 의미에서 새해를 여는 1월의 찬송가 여행은 ‘주 예수 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94장)’로 정했다. 이 찬송은 부르는 것만으로도 모든 크리스천들의 주를 향한 사랑의 고백이라 할 수 있다. 또 세상의 물질과 명예에 집착하고 있는 우리들을 부끄럽게 하는 찬송이기도 하다.

작곡자 죠지 베버리 쉬(1904~2014)도 한 때 돈과 명예가 보장된 직업을 택할 뻔 했으나 밀러 부인이 쓴 성시 ‘I'd rather have Jesus than silver or gold’에서 큰 감동을 받아 찬송가와 복음 성가만을 부르고 작곡하는 세계적인 크리스천 가수가 됐다. 죠지는 뉴욕 주의 학턴대학에 다니고 있을 때 미국의 경기가 나빠져서 학업을 중단하고 보험회사에서 일하게 된다. 회사 일을 하면서 방송국 편성부장 프레드 알렌을 만나서 노래에 재능이 있음을 인정받아 NBC 방송의 라디오 프로에서 노래 할 기회를 얻었다.

죠지는 즉각 정기출연 제의를 받았으나 부모와 의논한 후 대답하기로 했다. 죠지가 큰 희망에 마음이 많이 설레고 술렁이고 있을 때 죠지의 어머니는 애송하던 밀러 부인의 성시를 조용히 건네주었다. 이 성시를 읽었음에도 죠지는 엄청난 기회를 거절하기 어려웠다. 그런데 어느 주일아침, 갑자기 위의 성시가 떠오르며 즉흥적으로 스스로가 작곡한 성가곡을 피아노로 치면서 노래를 부르게 됐다.

나중에 그는 인터뷰를 통해서 ‘이 곡을 만들 때 시를 읽어 본 후 단숨에 곡을 붙였고 너무나 감사해 작곡한 후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 감사기도 드렸다’고 고백하였다. 이 성가를 듣던 어머니도 감동해 눈물을 흘렸고 죠지는 방송국에 ‘노(No)’라는 답을 전하고 그 순간부터 죠지의 인생노선은 주님의 종으로 노래하는 전도사로 정해졌다.

죠지는 살아생전 70개의 앨범을 출시했고, 2011년에 가수에게는 최고의 명예인 그래미상을 받았으며 빌리 그레이엄 목사와 함께 60년간 사역했다. 죠지는 집회와 음악회를 할 때마다 이 찬송을 불렀으며 이 노래를 듣고 주께로 돌아오는 사람이 셀 수 없이 많았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하나의 성시를 통해서 죠지를 사역자로 쓰시기 위해 미리 예비하셨음을 보여준다.

이 곡에 대한 일화는 많지만 2차 세계대전 중 미국해병대원 천 여 명이 남태평양의 섬에 상륙한 후 예배를 드리는데 군인 한명이 이 찬송을 부르는 모습을 보고 100여명의 군인들이 주님을 영접했다는 이야기와 호주에서 자살을 기도하던 여인이 이 찬송을 듣고 회개하고 사회에 적응하며 잘 살았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 찬송의 작곡가 죠지처럼 세상적인 성공은 더 쉽고 빠른 속도를 무기로 우리를 유혹하지만 좀 느리더라도 인생의 목표와 방향을 하나님께 정하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예비하신 일이 무엇인지 확실히 볼 수 있을 것이다.

필자도 가난했던 학창시절, 27살에 음악을 공부하기 위해 대학에 들어간다고 하였을 때 주위의 많은 가족들과 교인들이 걱정을 했다. 가정형편상 성악을 전공하는 건 꿈도 꿀 수 없었지만 교회에서 예배시간에 특송하는 것이 그 저 감사했다. 주님의 계획하심으로 늦은 나이에 성악과에 입학해 지금까지 올 수 있었음을 새삼 깨달으며 감사한 마음뿐이다.

‘주 예수 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가 2018년 새해의 모든 크리스천들의 첫 번째 고백이자 목표이기를 소망한다.

김진상 백석예술대 교수·성악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