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국민 절반은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 7530원이 적정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12일 한국갤럽은 9∼11일 전국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그 결과 응답자 절반인 50%가 시간당 7530 원으로 인상된 올해 최저임금이 ‘적정하다’고 평가했다. 최저임금이 너무 높게 설정돼 있다는 응답은 27%였고 너무 낮다는 답변은 그보다 낮은 17%였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 노동자(60%) ▲학생(59%) ▲가정주부(53%) ▲사무직 노동자(52%)는 과반 이상이 적정하다고 답했다. 자영업자는 38%만 적정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성향별로는 진보(58%)와 중도(52%)층에서는 적정하다는 답변이 우세했다. 반면 보수층은 36%만 적정하다고 봤다.

‘최저임금 인상이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긍정(38%)과 부정(39%)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은 17%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은 “6개월 전과 비교하면 ‘긍정적 영향’ 답변이 7%p 감소했고 ‘부정적 영향’ 답변은 11%p 증가했다”며 “인상된 최저임금 적용 초기 우려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