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상납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을 수사선상에 올리자 이 전 대통령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는 검찰의 국정원 특활비 수사가 이명박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까지 겨냥하자 이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도 사무실에서 측근들과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으며 그런 시스템도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상당히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검찰의 목표는 뻔한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야 말겠다는 것 아니냐. 해가 바뀌어도 문재인 정권의 집요함이 줄어들기는커녕 더 심해지는 것 같다”고 매체에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12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또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MB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 이어 김희중 전 실장과 김진모 전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했으며 김백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 시절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수 차례에 걸쳐 5억원 넘는 국정원 특활비를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