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3일 참여자 수 14만명을 돌파하며 추천수 2위에 올랐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추진 방침을 표명하면서 반발이 커지는 모양새다.


지난달 28일 올라온 해당 청원엔 13일 12시30분 기준 14만6000여명이 참여했다. 청원 마감일은 이달 27일로 청와대의 공식 답변 기준인 ‘한달 내 20만명 이상 추천’을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기준을 충족한 청원에 대해선 한달 이내로 책임있는 관계자가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청원자는 “암호화폐로 피해를 본 사람이 많다는데 투자는 성공하든 실패하든 개인이 책임지는 게 맞다”며 “무리한 투자로 피해를 보는 건 암호화폐뿐 아니라 주식이든 그 어느 항목에도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시대 흐름상 가상화폐는 4차혁명이 맞다고 판단되기에 투자를 하는 것”이라며 “당신들은 국민을 보호한다고 생각하지만 국민들은 정부가 우리의 꿈을 빼앗아 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성년자 성범죄는 종신형을 선고해달라’는 주장을 담은 청원도 청와대의 답변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시작된 해당 청원의 참여자수는 14만9000여명을 넘어서며 베스트 청원 1위를 지키고 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