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이르면 14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예정이다.

남 지사는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저는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남 지사는 9일 바른정당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차를 타고 내려오면서 남 지사와 4년 만에 처음으로 통화를 했다”며 “탈당을 했는데 언제 (우리 당으로) 오냐고 하니 조만간 갈 테니 꼭 받아달라고 해 내가 오라고 했다”고 밝혔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내일(14일) 정도쯤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