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이 13일 경기도지사 선거 라이벌로 지목되는 남경필 경기지사에게 일침을 가했다. 남 지사가 이날 페이스북에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조조가 되는길을 택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조조는 시류 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 않았다”며 정면비판한 것이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 지사의 페이스북 글을 캡처해서 올린 뒤 “남경필 지사님이 조조가 되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하시겠다고 하십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 지사는 “그런데 조조는 시류 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 않았다”며 “유불리를 가려 여러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건 여포였으니 굳이 남 지사 식으로 정한다면 지사님은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고 말했다.

또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일침했다.


앞서 남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르면 14일 한국당으로 복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