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13일 북한이 평창올림픽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을 제안한 것에 대해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지만 위장평화 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지난 12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준비를 위한 작업 장면과 흙더미 등이 인공사진에 포착됐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평창올림픽에 선수단, 응원단과 예술단을 보내겠다고 하면서 한편으로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준비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이러한 이중적 행태는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이 평화적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ICBM 완성의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주장하면서도 지난 회담에서 비핵화는 의제가 아님을 강조했다”며 “정부는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은 있을 수 없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핵화 주장은 물론 핵실험 징후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또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한다”고 말하는 한편 북한에게도 “위장평화를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평창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역제의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