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한화 이글스 제공

김성근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고문으로 초빙됐다.

일본 스포츠지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코치의 코치’로 한국의 명장 김 전 감독을 초빙했다”며 “소프트뱅크가 육성 강화를 위해 이례적으로 코칭 고문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소프트뱅크는 그 동안 육성 선수를 대표 선수로 키웠다. 김 전 감독을 초빙해 선수만이 아니라 지도자까지 육성 방침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 전 감독은 평소 친분이 있는 오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감독은 한국 프로야구 사상 두 번째로 1000승을 달성한 명장이다. 선수에게 냉혹한 그의 지도방식은 한국을 넘어 일본까지 널리 알려졌다. 닛칸스포츠는 “김 전 감독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습량을 부여하는 감독”이라고 평가했다.

김 전 감독의 좌우명인 ‘일구이무’도 소개했다. ‘공 하나에 두 번은 없다’는 뜻과 ‘두 번 다시없을 공 하나를 위해 얼마나 준비하는지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중의적으로 담은 말이다. 연습의 중요성을 강조한 김 전 감독의 야구철학이 담겼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