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8시53분쯤 전남 영광군 법성면 삼당리 돈사에서 불이 나 돼지 325마리가 죽었다.

119가 출동해 12분만에 진화됐지만 돈사 6채 중 1채(429㎡) 벽과 지붕 등 4분의 1 가량이 불에 탔다.

또 돈사 안에 있던 어미돼지 25마리와 새끼돼지 300마리가 죽어 소방서 추산 42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벽면 콘센트에서 불이 시작된 점으로 미뤄볼 때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