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티티카카호수 자료사진. 신화뉴시스

볼리비아 티티카카호수 인근 태양의 섬에서 한국 4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13일 “사망한 우리 국민은 4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발견된 시점은 한국 시간으로 전날 오전, 현지시간으로 11일 저녁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 경찰은 시신을 수도 라파스로 이송해 부검을 했다. 여성의 몸에선 자상이 발견됐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주볼리비아대사관은 현지 경찰로부터 우리 국민 사망자 통보를 전날 밤 접수해 직원을 급파했다. 외교부는 유족에게 필요한 안내 및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