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과 스포츠드림걸즈 청소년들이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지방우정청 앞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도심을 지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를 노려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전화가 경찰에 접수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3일 낮 12시50분 “서울역 2층에 폭발물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서울의 한 호텔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도 있었다.

경찰은 특공대를 투입해 군과 함께 현장을 수색했지만 의심스러운 물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2건의 신고를 받고 조사를 했지만 폭발물로 의심할 물건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