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가 붙어 싸운 남성에게 성추행범 누명을 씌운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2일 공무집행방해 혐의와 폭행 혐의로 A씨(45ㆍ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A 씨의 남자친구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2시50분쯤 부산시 북구 덕천동의 한 식당 앞에서 귀가하려고 택시를 잡던 중 자신이 잡은 택시에 술에 취한 B씨(35ㆍ남)가 탑승한 것을 두고 시비가 붙었다.

A씨가 잡은 택시에 술에 취한 B씨가 불쑥 타면서 시비가 붙었고, A씨는 조금 전까지 같이 있었던 남자친구를 불렀다. A씨 남자친구는 B씨와 말다툼을 하다 주먹이 오가는 싸움까지 벌였고 싸움에는 A 씨도 가담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A 씨는 “B씨가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 했다”고 허위진술을 했다. 이에 경찰은 B씨를 현행범으로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택시 블랙박스와 현장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성추행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A씨는 “폭행사건으로 일이 커져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고 나도 모르고 거짓말을 했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가 처벌을 면할 목적으로 성추행 당했다고 허위 진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A씨가 허위 진술로 수사를 방해했다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와 폭행죄를 적용해 검거했다.

김동운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