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변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맡아달라고 준 돈 30억원을 다시 원래 계좌로 돌려놓았다. 유영하 변호사는 돈을 빼돌린 것같이 오해받는 게 싫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SBS는 13일 “유영하 변호사가 전날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을 동결하기 전 30억원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계좌로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법원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을 동결했다. 동결한 재산 목록을 확인해보니, 28억 원에 사들인 내곡동 주택 말고도 유영하 변호사에게 맡긴 1억짜리 수표 30장 등이 있었다.

유영하 변호사는 최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해 상의 끝에 돈을 다시 돌려놨다고 SBS 취재진에 설명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재판을 못 받는 상황에서 맡아둔 변호사비를 사용할 일도 없고 마치 내가 돈을 빼돌린 것처럼 오해를 받는 게 싫었다"고도 말했다고 SBS는 전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30억 대해 변호인단 수임료 용도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맡긴 것이라고 밝혀왔다. 그러나 일부 변호사들은 유영하 변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범죄 행위에 협조하고 있는 것이라며 서울변호사협회에 최근 진정을 제기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