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라비아 매체 EL DEBER 화면 캡처

남미의 유명 관광지에서 한국인 여성 1명이 피살됐다.


현지 언론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볼리비아 티티카카 호수 인근의 태양의 섬에서 40대 한국인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현지 숙박업소에 최근 도착한 피해 여성은 목 부위에 베인 상처를 입었다. 성폭력과 관련한 흔적도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볼리비아대사관은 현지 경찰로부터 관련 통보를 받은 뒤 공관 직원을 현지에 파견, 부검 현장에 입회하도록 했다.

외교부는 볼리비아 경찰 당국에 한국인 사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