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JYP인터테인먼트 이사(위).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아래) [사진=뉴시스]

지난 1년 동안 연예인 주식 부자들의 희비가 교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국내 100억원 이상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연예인 7명의 상장사 주식 가액은 4479억60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977억4000만원(27.9%) 증가했다.

박진영 JYP인터테인먼트 이사는 보유한 JYP Ent. 지분(16.27%)의 가치가 462억1000만원(172.4%) 증가한 730억원으로 1년 만에 2.7배가 됐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의 주식 보유액도 446억4000만원(40.2%) 늘어난 1558억1000만원이었다.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인 뮤지컬 배우 함연지씨가 보유한 오뚜기 지분(1.16%)의 가치는 56억4000만원(22.1%) 늘어난 311억2000만원이었다. 탤런트 박순애씨의 주식 재산은 1년 전 118억7000만원에서 229억3000만원으로 93.2% 증가했다. 박씨는 남편인 이한용씨가 경영하는 풍국주정주식회사에 임원으로 근무하며 지분 13.29%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주식 보유액은 951억30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5% 줄었다. 양 대표는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지분 16.12%와 YG PLUS 지분 7.43%를 갖고 있다. 키이스트 최대주주로 지분 25.12%를 보유하고 있는 배용준씨의 주식 자산 가치는 1년 전보다 9.8% 감소한 429억원이었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