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성화 봉송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섰다. 조양호 회장의 뒤편에 낯익은 얼굴 하나가 있었다. 바로 조양호 회장의 첫째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었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성화 봉송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양호 회장은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문에서 봉송 주자로 뛰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도 아버지와 함께 흰색 트레이닝복을 맞춰 입은 채 봉송 주자로 나섰다. 조양호 회장은 2009년 9월부터 2011년 7월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유치에 힘썼다. 또 2014년 7월 조직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 동안 올림픽을 준비했다.


조양호 회장 뒤편에는 봉송 지원 주자들이 함께했다. 대한항공 승무원과 정비사 등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고 애초 알려졌다. 그런데 이 중 조현아 전 부사장도 있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직원들과 함께 회색 트레이닝복을 맞춰 입었다. 빨간색 머리띠를 하고 아버지 뒤를 따랐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2014년 12월 이륙 준비 중이던 기내에서 땅콩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으며 난동을 부리고, 비행기를 되돌려 수석 승무원을 내리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해 말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판결을 확정받았다. 대법원은 지상로가 항로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2심 재판부의 판단을 받아들였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성화 봉송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온라인뉴스부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