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해 10월 친모와 계부, 이부(異父)동생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30대 피의자의 범행은 어머니 재산을 노린 계획범행으로 드러났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4일 피의자 김모(35)씨가 “재가한 어머니의 재산을 빼앗아 뉴질랜드로 가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재가한 어머니가 꾸린 가족들과 편하지 않은 관계 속에서 (어머니와)경제적 갈등으로 다툼까지 있게 됐다”며 “나쁜 감정이 쌓이면서 어머니의 재산을 빼앗아 뉴질랜드로 가겠다는 구체적 계획을 세웠다”고 자백했다. 앞서 김씨는 뉴질랜드에서 송환된 11일 조사에서는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다만 김씨는 아내 정모(33)씨와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는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 김씨는 “아내는 자신의 ‘어머니와 계부가 재산 문제로 우리 딸들을 해치려 한다’는 말을 그대로 믿고 딸들을 지키려고 했다. 내가 돈 때문에 벌인 일인지 몰랐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상대로 범행 계획과 실행 과정을 상세하게 조사하는 한편 정씨와의 공모 여부 등에 대해 좀 더 조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55)씨와 계부 B(57)씨, 이부동생 C(14)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살인) 등을 받고 있다. 김씨는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내 아내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징역 2개월을 선고받은 그는 형량을 모두 복역하고 구속 상태에 있다 송환됐다.

강희청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