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생후 8개월 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3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은 15일 생후 8개월 된 아들이 운다는 이유로 폭행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아파트 베란다에 방치한 A(38·여)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4시쯤 인천 남동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 된 아들이 침대에서 떨어진 뒤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아들이 침대에서 떨어진 뒤 심하게 울어 손으로 얼굴 등을 수차례 때렸고, 몇 시간 뒤에 확인해보니 사망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들이 숨지자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아파트 베란다에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지인으로부터 이 같은 신고를 받고 A씨의 아파트 베란다를 수색해 여행용 가방에 담겨진 B군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15일 오후 12시10분쯤 긴급체포 됐다.

경찰은 B군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