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시작된 15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이 남북 실무접촉에 참석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에 140명 규모의 관현악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또 이 예술단이 육로를 통해 판문점을 넘어 남측으로 갈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을 갖고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양측은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에 140명 규모의 북한 관현악단이 방한해 서울과 강릉에서 공연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측 예술단 공연이 남북관계 개선 및 문화적 동질성 회복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당초 모란봉악단이 파견될 것으로 점쳐졌지만 북측이 보내는 예술단은 삼지연관현악단이었다. 이 예술단은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키로 했고, 남측은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남북은 예술단 공연 장소, 무대 조건,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인 문제는 향후 협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북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이밖에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키로 했다.

통일부는 이날 남북실무접촉 결과를 설명하면서 북측은 예술단이 판문점을 통해 남측으로 넘어갈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예술단의 방남 경로를 묻는 질문에 “북한이 육로로 방남하겠다고 요청했다”며 “아직 합의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