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정문 자료사진. 뉴시스

경찰이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를 면접 절차 없이 합격시킨 혐의로 경희대 대학원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문제의 아이돌 멤버를 추적하는 움직임이 나타났고, 일부 가수의 실명이 거론됐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6일 아이돌 그룹 멤버를 면접도 보지 않고 박사과정에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로 경희대 대학원 교수 A씨를 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2016년 이 대학원 학과장이던 A교수는 면접을 보지 않은 아이돌 멤버 B씨를 대학원에 합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당시 박사과정에 지원했지만 면접평가에 응하지 않아 불합격 처리됐다. 두 달 뒤 박사과정 학생을 추가 모집할 때 다시 지원했지만 면접장에는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추가 모집으로 합격해 박사과정에 들어갈 수 있었다.

경찰은 최근 A교수의 사무실과 대학원 행정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면접을 보지 않고 대학원에 합격한 대학원생이 있는지 추가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NS에선 여러 아이돌 멤버들이 거론되고 있다. 공개된 학력사항에 경희대가 없는 일부 아이돌 멤버까지 언급됐다. 일부 팬들 간 논박이 벌어지면서 마찰까지 빚어졌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앞서 아이돌 멤버의 입시 특혜 의혹을 보도한 SBS 뉴스를 인용해 “소속사 사무실에서 면접을 진행하고, 0점 처리된 면접점수로 합격한 것은 명백한 특혜”라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